목회칼럼 Home > 교회나눔터 > 목회칼럼
제목 미리 보는 2018년 예배 2
작성자 참된
작성일자 2017-12-23
조회수 125

예배가 예배되기 위해서는 참 많은 사람들의 헌신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주일 예배를 위해서 기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중에 예배를 위해 기도하는 중보팀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기도가 보이지 않는 능력이요 힘입니다. 또한 아가파오 찬양팀의 수고와 애씀이 예배를 예배되게 만드는 힘입니다. 교회 주방에서 수고하는 봉사의 손길들, 재정부원들, 안내위원들, 교회학교 교사들, 맡은바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볼 때 아름답기만 합니다.

특별히, 새로운 한해 2018년도에는 특별한 봉사 두 가지가 새롭게 시작됩니다.

첫째, 주차 안내 시작, Brothers별로 혹은 교육부에서 형광색 복장으로 주차장에서 인사하며 주차를 돕고, 어린이들의 안전과 짐을 들고 오는 성도들의 도우미 역할을 감당할 예정입니다. 또한 비가 오는 날이면 우산을 받쳐주는 특급 도우미의 역할을 감당하게 될 것입니다.

둘째, 주방봉사 도우미 역할이 시작됩니다. 당일 주방 담당자들과 함께 그날 주방 봉사를 돕는 일을 합니다. 이 일은 셀별로 한주씩 진행됩니다. 그렇게 해서 주방봉사에 다함께 참여하여 교회의 일을 하고 열심히 헌신하는 봉사부들의 수고를 함께 덜며 우리는 모두 한 가족이라는 마음을 가슴에 심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수고와 헌신을 나누고자 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예배를 예배되게 하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헌신과 수고를 통해서 우리에게 베풀어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서로가 누리며, 주님을 향한 봉사와 헌신이 우리 안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도 찾게 될 것입니다. 더 나아가 교회가 우리 교회라는 주인의식을 가지고 교회의 모든 일에 임하게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교회에서 더 많은 사역들이 펼쳐지게 될 것입니다. 은혜 받은 대로 맡은바 충성된 청지기로서 그 일들에 적극적으로 참여와 헌신을 부탁드립니다. 교회는 함께 할 때 아름답습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의 특징입니다.

담임 최요한 목사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